공정위 뉴스

시장경제의 파수꾼,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촉진

공정위뉴스 공정위소식 보도 | 상세

보도


페이스북으로 이동하기 트위터로 이동하기 SNS로 해당 게시물을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상세

보도 상세 (주)디에스자원개발의 부당한 광고행위에 대한 건 의 게시물
제목 (주)디에스자원개발의 부당한 광고행위에 대한 건  
담당부서 소비자과 등록일 2017-03-13
첨부파일 hwp파일170314(조간)디에스자원개발의 부당한 광고행위에 대한 건_보도자료.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pdf파일170314(조간)디에스자원개발의 부당한 광고행위에 대한 건_보도자료.PDF   다운로드  바로보기
법령

토지 수익 과장 디에스자원개발에 과징금 9,600만원

새만금 인근 토지 가치 부풀려

 

공정거래위원회는 수익형 토지를 분양하면서 분양물 가치를 부풀려 광고한 디에스자원개발에 시정명령, 과징금 9,600만 원와 고발 조치를 결정했다.

 

디에스자원개발은 2016310일부터 중앙일간지와 카달로그에 ‘3년 후 환매 가능’, ‘현재 29만 평 임야 확보 중’, ‘현재 보유한 조광권의 가치[150억 상당]’ 등의 분양 광고를 했다.

 

광고 당시인 20163월 기준으로 디에스자원개발이 확보한 토지 규모는 총 25천평에 불과했다. 이를 29만 평을 보유한 것처럼 과장하여 광고했다.

 

또한 디에스자원개발은 객관적인 근거없이 자신이 보유한 조광권의 가치가 150억에 달한다고 광고했다.

 

일정 조건 하에서만 100% 환매가 가능함에도 이를 분명히 밝히지 않고 3년 후 투자 원금 회수가 가능한 것처럼 광고하기도 했다.

 

디에스자원개발이 수분양자들과 체결한 토지 매매 계약서에는 3년 후 환매 시 자신이 3개월 이상 임차료를 지급하지 못하는 경우 최초 매입액의 80%로 환매한다는 조건이 명시되어 있으나, 광고에는 이러한 사실이 빠졌다.

 

공정위는 디에스자원개발에게 소비자를 속이거나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는 광고 행위를 중지하고 시정명령 받은 사실을 중앙 일간지에 게재토록 했다.

 

, 부당한 광고 행위에 자진시정이 이루어지지 않고 소비자들의 재산상 피해가 예상되는 점을 고려하여 과징금 9,600만 원 부과와 함께 고발 조치했다.

 

이번 조치로 수익형 부동산 관련 부당 광고를 시정하여 관련 시장에서의 공정한 거래 질서를 확립하고 소비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공정위는 수익형 부동산 분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부당 광고 행위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