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뉴스

시장경제의 파수꾼,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촉진

공정위뉴스 공정위소식 보도 | 상세

보도


페이스북으로 이동하기 트위터로 이동하기 SNS로 해당 게시물을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상세

보도 상세 대전·충청지역 건설업체들의 하도급대금 지급보증 실태조사 결과의 게시물
제목 대전·충청지역 건설업체들의 하도급대금 지급보증 실태조사 결과 
담당부서 하도급과 등록일 2017-04-17
첨부파일 hwp파일170418(석간)대전충청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대금지급보증 직권실태조사 결과_보도자료.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pdf파일170418(석간)대전충청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대금지급보증 직권실태조사 결과_보도자료.PDF   다운로드  바로보기
법령

대금 지급 보증 의무 위반한 7개 사에 시정조치

대전·충청지역 건설업체들의 하도급대금 지급보증 실태조사 결과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의무를 위반한 대전 · 충청지역 건설 업체 금성백조주택, 대원, 동성건설, 동일토건, 삼호개발, 우석건설, 파인건설7개 사에 시정 조치를 결정했다.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이란 원사업자가 부도, 기타 사유로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지 못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급 사업자의 연쇄 부도, 자금난 등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이다.

 

하도급법상 건설 위탁의 경우, 원사업자는 계약 체결일부터 30일 이내에 수급 사업자에게 현금 지급 또는 공제 조합 등이 발행하는 보증서를 교부하여 공사 대금의 지급을 보증해야 한다.

 

공정위 대전지방공정거래사무소는 작년 상반기에 대전 · 세종 · 충청 지역 전문 건설 협회와 간담회를 2차례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원사업자들이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을 잘 해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정위는 20151월부터 20164월까지 10개 업체가 체결한 건설 하도급 계약 건의 공사 대금 지급 보증 의무 이행 여부를 조사했다.

 

금성백조주택, 대원, 동성건설, 동일토건, 삼호개발, 우석건설, 파인건설7개 사는 지급 보증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거나 보증 기간을 넘겨 지급 보증 의무를 이행했다.

 

하도급 대금 미지급 여부도 조사한 결과, 관련 수급 사업자들이 실질적으로 경제적 피해를 입었던 사례는 없었다.

 

공정위는 7개 업체 중 지급 보증 의무를 위반한 계약 건수가 10개 이상인 금성백조주택, 대원, 삼호개발3개 사 시정명령(향후 재발방지 명령)을 부과했다. 동성건설, 동일토건, 우석건설, 파인건설4개 사는 경고 조치했다.

 

이번 조치로 대전 · 충청 지역의 건설 업체들이 건설 공사의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의무를 이행하지 않거나 지연하여 이행하는 불공정 하도급 거래 행태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정위는 하도급 대금 지급 보증 의무 위반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관내 건설 업체들을 대상으로 하도급법 홍보와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